본문 바로가기

마케팅 노트/콘텐츠 마케팅의 이해

플랫폼에 따른 이상적인 콘텐츠 길이는?

 마케팅 콘텐츠 길이의 가이드라인

 

 

콘텐츠 마케팅을 처음 해보는 사람들은 플랫폼에 따른 콘텐츠 길이의 효율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크리에이터는 콘텐츠를 만들어낼 때 감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기껏 노력해서 만든 콘텐츠가 수용자에게 효과적으로 전달되지 못한다면 안타까운 일이다.

 

텐츠 마케팅이 가능한 플랫폼은 여러 가지가 있다. 각 플랫폼의 특성에 맞는 이상적인 가이드라인을 고려하여 제작을 한다면 콘텐츠가 갖고 있는 잠재력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이것은 당신의 콘텐츠를 찾는 오디언스 수를 더욱 빨리 늘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앤 핸들리'는 자신의 저서인 『마음을 빼앗는 글쓰기 전략』에서 마케터 '앤디 크레스토디나'가 정리한 11가지 콘텐츠 길이를 제시하며 마케팅 콘텐츠 길이의 가이드라인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앤디 크레스토디나가 말하는 마케팅 콘텐츠 길이의 11가지 채널별 가이드라인 

 

 

유튜브 동영상

 

유튜브 동영상의 적절한 길이는 3분 ~ 3분 30초다. 개인적으로는 그보다 더 짧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튜브는 두 번째로 널리 사용되는 검색엔진이며 동영상을 끝까지 다 보는 사람의 비율에 따라 그 동영상의 검색 순위가 결정된다. 영상이 지나치게 길면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사람의 수가 줄고, 그러면 순위도 낮아질 수 있다.

 

 

블로그 포스트

 

검색에 최적화된 블로그 포스트의 이상적인 길이는 500 ~700자다. 검색자가 바란다면 그 이상의 긴 콘텐츠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또 짧은 포스트는 가치 없다는 뜻도 아니다. 검색엔진의 관점에서 약 500 ~ 700자가 최적이라는 뜻일 뿐이다. 당신은 이 마법의 길이에 맞추려고 포스트에 억지로 살을 붙일 필요가 없다는 사실도 이미 알고 있다. 블로그 포스트의 길이를 고민하는 것보다는 독자에게 어떤 도움을 줄지 고민하는 편이 낫다. 300자 만으로도 가치 있는 글을 쓸 수 있다면 그 대로 밀고 나가면 된다.

 

 

페이스북 포스트

 

100 ~ 140자가 가장 적당하다. 아니면 트윗과 비슷한 길이거나. 길이는 유일한 요소도, 가장 중요한 요소도 아니지만 이미지는 매우 중요하다. 그래픽을 포함한 페이스북 포스트는 그래픽이 없는 포스트보다 네 배나 많은 반응을 얻는다. 그러나 140자 이후부터 반응률은 급격히 떨어진다.

 

 

팟캐스트

 

팟캐스트의 이상적인 길이는 22분이다. 평균적인 청취자의 집중 시간이 고작 그 정도이기 때문이다.

 

 

웹사이트의 텍스트 길이

 

웹사이트 텍스트의 이상적인 한 줄 길이는 10단어다. 텍스트의 길이가 너무 길면 화면을 앞뒤로 반복 이동하면서 읽어야 함으로 읽단 부분을 놓칠 가능성이 커지고, 그렇게 되면 읽는 속도와 이해도가 떨어진다.

 

 

문단

 

문단의 이상적인 길이는 최대 3 ~ 4 줄이다. 하지만 앞에서도 말했듯이 한 문장이라도 상관없다.

 

 

타이틀 태그

 

타이틀 태그의 적당한 길이는 25자 이내다. 타이틀 태그는 구글 검색 결과에서 첫째 줄에 큰 글씨로 표시되는 부분으로, 당신의 페이지로 이어지는 링크 텍스트가 된다.

 

 

메타 디스크립션

 

메타 디스크립션은 검색 결과에서 타이틀 태그 바로 밑에 나타나는 해설 문구를 뜻한다. 메타 디스크립션의 적당한 길이는 80 ~ 110자다. 그보다 길면 잘려 버린다.

 

 

이메일 제목

 

이상적인 이메일 제목은 20자 이내여야 한다.

 

 

트위터

 

이상적인 길이는 120자 내외다. 물론 트윗은 기술적으로 140자를 입력할 수 있지만 매뉴얼 리트윗에 대비해 공간을 남겨 두는 것이 좋다.

 

 

도메인명

 

이상적인 길이는 8자다. 짧을수록 기억하기 쉽기 때문이다.

  • 방랑자 2019.03.04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어서 댓글을 남깁니다. 혹시 검색엔진의 관점에서 약 500 ~ 700자가 최적이라는 뜻
    은 어떻게 아시는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