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일럿

콘텐츠 마케팅 파일럿 기간을 6개월로 해야 하는 이유 콘텐츠 마케팅은 '인내'가 핵심이다 예전에 방송일을 한 적이 있다. 6개월을 일하고 계약이 마무리됐는데 당시 나는 방송과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고 여러 러브콜(?)을 마다한 적이 있다 … 어쨌든 내가 방송국에서 반년을 일한 이유는 프로젝트 진행 기간이 대게 6개월 단위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경험상 6개월을 넘기는 프로그램은 대게 장수할 가능성이 높다.(물론 일반적인 방송국 파일럿 프로그램은 1 ~ 4회의 정도 간을 보고 정규 편성되는 경우도 많지만 오늘 포스팅에서는 조금 더 넓은 시각으로 접근하려 한다.) 미디어 쪽에서 6개월을 측적 기준으로 삼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6개월 정도(+2~4개월)가 지나면 오디언스의 반응이 슬슬 측정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
콘텐츠와 창업 이야기, 그리고 채널 다각화 Wis&Wiz 6개월의 파일럿 기간, 그리고 다시 반년 어제 창업허브에서 퍼포먼스 마케팅 강연을 들었다. 데이터 중심으로 ROI를 높이는 여러가지(행동경제학에 기반한 그로스 해킹 등) 기법등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최근 유행하는 콘텐츠 마케팅과의 차이점을 질문했을 때, 강연자분께서는 일반적으로 영세한 기업일수록 (효과를 바로 만들어낼 수 있는)퍼포먼스 마케팅이 필요하고, 브랜드에 시간과 비용이 필요한 대기업이 콘텐츠 마케팅을 주로 활용한다고 답해주셨다. 강연 내용과 답변이 훌륭해서 일견 납득이 되었다. 그리고 콘텐츠 마케팅에 기반한 내 사업모델에 대해 다시 생각해봤다. 오늘 권팀장님과 통화를 했는데 팀장님은 투자자인 친구에게 내 블로그를 보여주었더니 "그럼 얘네의 비즈니스 모델은 뭐야?" 라는 질문이 돌아..